2022.12.05 (월)

  • 맑음속초-0.8℃
  • 맑음-6.8℃
  • 맑음철원-6.4℃
  • 맑음동두천-5.4℃
  • 맑음파주-5.8℃
  • 맑음대관령-7.4℃
  • 맑음춘천-6.1℃
  • 구름많음백령도4.0℃
  • 맑음북강릉-1.1℃
  • 맑음강릉0.5℃
  • 맑음동해1.4℃
  • 맑음서울-3.0℃
  • 맑음인천-1.9℃
  • 맑음원주-4.4℃
  • 구름많음울릉도3.8℃
  • 맑음수원-4.9℃
  • 맑음영월-5.8℃
  • 맑음충주-6.4℃
  • 맑음서산-5.9℃
  • 맑음울진-0.5℃
  • 맑음청주-2.1℃
  • 맑음대전-3.7℃
  • 맑음추풍령-5.2℃
  • 맑음안동-4.0℃
  • 맑음상주-2.1℃
  • 맑음포항0.4℃
  • 맑음군산-2.7℃
  • 맑음대구-0.4℃
  • 맑음전주-1.8℃
  • 맑음울산-0.2℃
  • 맑음창원-0.3℃
  • 맑음광주-1.1℃
  • 맑음부산1.2℃
  • 맑음통영1.7℃
  • 맑음목포-0.2℃
  • 맑음여수0.6℃
  • 맑음흑산도3.3℃
  • 맑음완도1.2℃
  • 맑음고창-3.4℃
  • 맑음순천-1.5℃
  • 맑음홍성(예)-5.0℃
  • 맑음-6.1℃
  • 맑음제주4.6℃
  • 맑음고산5.4℃
  • 맑음성산3.2℃
  • 맑음서귀포6.5℃
  • 맑음진주-0.5℃
  • 맑음강화-5.7℃
  • 맑음양평-4.5℃
  • 맑음이천-3.7℃
  • 맑음인제-7.2℃
  • 맑음홍천-5.9℃
  • 맑음태백-5.4℃
  • 맑음정선군-6.4℃
  • 맑음제천-7.7℃
  • 맑음보은-6.6℃
  • 맑음천안-6.4℃
  • 맑음보령-2.8℃
  • 맑음부여-5.8℃
  • 맑음금산-6.4℃
  • 맑음-4.5℃
  • 맑음부안-2.8℃
  • 맑음임실-4.7℃
  • 맑음정읍-3.1℃
  • 맑음남원-4.9℃
  • 맑음장수-7.4℃
  • 맑음고창군-4.9℃
  • 맑음영광군-3.3℃
  • 맑음김해시-0.2℃
  • 맑음순창군-3.4℃
  • 맑음북창원1.2℃
  • 맑음양산시1.6℃
  • 맑음보성군0.5℃
  • 맑음강진군-0.4℃
  • 맑음장흥-0.4℃
  • 맑음해남0.8℃
  • 맑음고흥-1.3℃
  • 맑음의령군-5.5℃
  • 맑음함양군-2.3℃
  • 맑음광양시-0.9℃
  • 맑음진도군0.8℃
  • 맑음봉화-4.3℃
  • 맑음영주-2.2℃
  • 맑음문경-3.9℃
  • 맑음청송군-7.6℃
  • 맑음영덕-0.8℃
  • 맑음의성-7.3℃
  • 맑음구미-1.1℃
  • 맑음영천-2.0℃
  • 맑음경주시-0.1℃
  • 맑음거창-4.9℃
  • 맑음합천-4.7℃
  • 맑음밀양-0.1℃
  • 맑음산청-1.7℃
  • 맑음거제2.5℃
  • 맑음남해0.4℃
기상청 제공
소리 내어 기도하십시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리 내어 기도하십시다.

천석길 목사의 영성칼럼

소리 내어 기도하십시다.

 

천석길 목사(구미남)3.jpg

천석길 목사

구미남교회


교회를 다니는 사람들이 오해받고 비난 듣는 말 중의 하나가 ‘상식적이지 않으며 자기밖에 모른다’는 말을 종종 듣곤 합니다. 그중의 하나가 기도에 대한 오해입니다. 


교회를 다니는 우리끼리도 이건 아니다 싶은 불편한 진실이 있는데, 그것은 기도를 막무가내식으로 하는 사람들입니다. 공공장소인 식당에서 큰소리로 대표기도를 하거나, 조용하게 기도하는 새벽 시간에 다른 사람과 관계없이 큰 소리로 기도하는 사람을 대할 때입니다. 물론 다급하니까 울면서 간절하게 기도해야겠지요? 다급해서 간절하게 기도하는 사람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평소에도 마치 자기 의를 위해서 하듯이 다른 사람을 의식하지 않는 사람들을 생각해 보자는 뜻입니다.


다들 조용히 기도하는데 혼자서 큰 목소리로 기도하거나, 꼭 나는 이런 영적인 사람입니다를 광고하듯이 방언도 아닌 짧은 문장을 반복하며 큰소리로 주위를 소란케 하면서 기도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언제나 어느 곳이나 이런 사람들은 늘 있었습니다. 그래서 천 목사는 공적인 집회 석상에서는 묵상으로 기도하기를 권했습니다. 


그런데 언젠가부터 내 생각이 틀렸구나 싶었습니다. 왜냐하면, 묵상이 자꾸만 잡념으로 바뀌기도 하고 때로는 졸기도 하는 자신을 발견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요즘은 바꾸었습니다. 새벽기도회 시간에 자리에 앉으면 이전에는 소리 내지 않고 기도했습니다만, 이제는 소리 내어서 기도합니다. 물론 큰 소리로 기도하자는 것은 아닙니다. 소리를 내되 다른 사람의 귀에 들리지 않을 정도로, 내가 하는 기도 소리를 내 귀에 들릴 정도로 기도하는 것으로 바꾸었습니다. 그 결과는 확실히 좋았습니다.


소리 내지 않고 기도할 때에는 기도가 문장으로 제대로 만들어지지 않았기에 생각으로만 머물러 있었지만, 분명하게 소리 내어서 기도하니까 문장을 만들기 위해서 더 집중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기도하면서 우리 가족과 부목사님, 전도사님 가정과 장로님 부부의 이름을 일일이 소리 내어서 기도합니다. 그리고 부탁받은 기도 제목을 문장으로 만들어 소리 내어서 기도하기 시작하면서 이전보다 훨씬 더 친밀감이 느껴졌습니다.


내 기도 소리가 내 귀에 들릴 정도로, 작지만 소리 내어서 기도해 보십시다. 기도가 한 차원 업그레이드되는 걸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