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일)

  • 맑음속초3.3℃
  • 맑음-6.0℃
  • 맑음철원-6.1℃
  • 구름조금동두천-4.7℃
  • 맑음파주-6.0℃
  • 맑음대관령-9.2℃
  • 맑음백령도6.2℃
  • 맑음북강릉3.7℃
  • 맑음강릉4.5℃
  • 맑음동해3.4℃
  • 맑음서울-0.9℃
  • 연무인천1.1℃
  • 맑음원주-3.1℃
  • 맑음울릉도4.5℃
  • 박무수원-2.5℃
  • 맑음영월-5.2℃
  • 맑음충주-4.9℃
  • 맑음서산-2.4℃
  • 맑음울진-1.4℃
  • 연무청주-0.5℃
  • 맑음대전-2.1℃
  • 맑음추풍령-5.0℃
  • 안개안동-3.6℃
  • 맑음상주-4.4℃
  • 맑음포항2.4℃
  • 맑음군산0.9℃
  • 박무대구-2.1℃
  • 맑음전주1.0℃
  • 맑음울산1.6℃
  • 맑음창원1.4℃
  • 맑음광주1.5℃
  • 맑음부산5.6℃
  • 맑음통영5.0℃
  • 맑음목포2.8℃
  • 맑음여수6.9℃
  • 맑음흑산도8.5℃
  • 맑음완도4.1℃
  • 맑음고창-2.3℃
  • 맑음순천-3.4℃
  • 박무홍성(예)-3.4℃
  • 맑음제주9.8℃
  • 맑음고산9.3℃
  • 맑음성산8.6℃
  • 구름많음서귀포11.8℃
  • 맑음진주-3.5℃
  • 맑음강화-2.6℃
  • 맑음양평-3.5℃
  • 맑음이천-5.4℃
  • 맑음인제-6.0℃
  • 맑음홍천-5.7℃
  • 맑음태백-6.7℃
  • 맑음정선군-6.5℃
  • 맑음제천-6.9℃
  • 맑음보은-5.6℃
  • 맑음천안-4.6℃
  • 맑음보령0.6℃
  • 맑음부여-2.2℃
  • 맑음금산-4.7℃
  • 맑음-2.2℃
  • 맑음부안-1.3℃
  • 맑음임실-4.3℃
  • 맑음정읍-1.5℃
  • 맑음남원-3.0℃
  • 맑음장수-5.4℃
  • 맑음고창군0.8℃
  • 맑음영광군-1.3℃
  • 맑음김해시1.2℃
  • 맑음순창군-3.2℃
  • 맑음북창원0.9℃
  • 맑음양산시0.1℃
  • 맑음보성군-0.9℃
  • 맑음강진군-1.5℃
  • 맑음장흥-3.0℃
  • 맑음해남-3.9℃
  • 맑음고흥-0.6℃
  • 맑음의령군-4.8℃
  • 맑음함양군-5.5℃
  • 맑음광양시2.3℃
  • 맑음진도군-1.5℃
  • 맑음봉화-5.5℃
  • 맑음영주-5.4℃
  • 맑음문경-4.4℃
  • 맑음청송군-6.7℃
  • 맑음영덕1.0℃
  • 맑음의성-6.0℃
  • 맑음구미-3.1℃
  • 맑음영천-4.0℃
  • 맑음경주시-3.3℃
  • 맑음거창-5.1℃
  • 맑음합천-4.2℃
  • 맑음밀양-2.3℃
  • 맑음산청-4.4℃
  • 맑음거제2.4℃
  • 맑음남해2.2℃
기상청 제공
한 사람이어도 충분합니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사람이어도 충분합니다.

천석길 목사의 영성칼럼

한 사람이어도 충분합니다.

 

천석길 목사(구미남)3.jpg

천석길 목사

구미남교회


오래전 신학대학원을 졸업할 즈음의 이야기입니다. 교회를 탐방하는 중에 시골의 작은 교회에 설교할 교역자가 없어서 교인들끼리 예배를 드리는 곳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아무도 가지 않는 곳이어서 일 년 가까이 비어 있다는 말을 듣고서 내가 그 교회를 부흥시켜 보리라는 마음으로 이사를 했습니다. 얼떨결에 담임 교역자가 되었습니다. 이사해 보니 열 손가락으로 헤아릴 수 있는 작은 교회였기에 당연히 재정은 절대적인 미자립이었으며, 교회로서 해야 할 최소한의 어떤 일조차 할 수 없었습니다. 


더욱이 새벽기도회에는 유일한 남자 집사님만 나홀로 나오는 그런 기도회를 이른 새벽마다 인도해야 했습니다. 그 집사님도 농번기에는 몸이 너무 피곤해서 때로는 새벽에 결석할 때가 있었으며, 그날은 설교할 일이 없었고, 그런 날이면 새벽기도회는 적당히 일찍 끝내고 집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런 날이 몇 번 반복되면서 묘한 욕심(?)이 생겨나기를 ‘차라리 집사님도 새벽기도회에 안 나왔으면 좋겠다. 그러면 밤이 늦도록 읽고 싶은 책이라도 읽을 텐데…’라는 천박한 욕심이 생겼습니다. (젊은 사역자였으니까 그럴 수 있겠지요···? ㅎㅎ) 


그러던 어느 날 소스라치게 놀랐습니다. 그 한 사람 때문에 새벽기도회를 준비했고, 그 한 사람이 교회에 나오기 전에 먼저 나가서 불을 켜서 기다리고 있었으며, 그 한 사람이 돌아간 자리를 생각하면서 기도하고 있었습니다. 그 한 사람 때문에 억지로 하고 있었지만, 하나님은 나를 사랑하시어서 그 한 사람을 보내 주셨다는 생각이 마치 번개에 맞은 것처럼 스쳐 지나갔습니다. ‘그랬었구나. 그를 위한 사역이 아니라 오히려 하나님이 나를 위해서 그 한 사람을 보내어 주셨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때부터 새벽이 진지해졌습니다. 오지 말았으면 차라리 좋겠다는 한 사람이 아니라, 그 한 사람이 나를 다듬으시고, 그 한 사람으로 인하여 하나님과의 연결고리가 이어진다는 것을 비로소 알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은 지금도 한 사람을 통하여서 일하십니다. 많이 모이지 못하여도 매 주일 마다 빠지지 않고 한 사람, 한 가정을 만나서 나눔을 하고 계시는 살아 움직이는 목장이 있습니다. 세상 모두를 사랑할 순 없어도 한 사람은 사랑할 수 있겠지요? 마음이 어떠하냐에 따라서···.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