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구름조금속초1.3℃
  • 눈-3.5℃
  • 구름많음철원-2.5℃
  • 흐림동두천-2.8℃
  • 흐림파주-3.7℃
  • 구름많음대관령-6.1℃
  • 구름많음춘천-3.2℃
  • 구름많음백령도4.7℃
  • 구름조금북강릉1.8℃
  • 구름조금강릉2.7℃
  • 구름조금동해3.2℃
  • 눈서울-1.0℃
  • 흐림인천-0.6℃
  • 구름많음원주-5.0℃
  • 눈울릉도4.1℃
  • 눈수원-3.0℃
  • 흐림영월-6.0℃
  • 흐림충주-3.8℃
  • 흐림서산1.1℃
  • 맑음울진3.4℃
  • 눈청주-0.9℃
  • 구름조금대전2.0℃
  • 구름조금추풍령1.4℃
  • 구름많음안동-3.0℃
  • 구름많음상주-0.1℃
  • 구름많음포항2.5℃
  • 구름많음군산1.4℃
  • 맑음대구1.6℃
  • 구름조금전주3.2℃
  • 맑음울산3.0℃
  • 맑음창원2.3℃
  • 구름조금광주2.1℃
  • 맑음부산4.6℃
  • 구름조금통영5.0℃
  • 구름조금목포3.8℃
  • 구름조금여수3.4℃
  • 구름조금흑산도8.0℃
  • 맑음완도4.6℃
  • 구름많음고창3.4℃
  • 구름많음순천1.9℃
  • 눈홍성(예)-0.4℃
  • 흐림-2.3℃
  • 구름많음제주9.8℃
  • 구름많음고산9.7℃
  • 구름많음성산8.4℃
  • 구름많음서귀포10.0℃
  • 구름조금진주1.3℃
  • 구름많음강화-0.3℃
  • 흐림양평-3.9℃
  • 흐림이천-5.1℃
  • 흐림인제-2.8℃
  • 흐림홍천-6.1℃
  • 구름많음태백-3.7℃
  • 구름많음정선군-4.8℃
  • 구름많음제천-5.8℃
  • 구름많음보은-3.5℃
  • 흐림천안-2.4℃
  • 흐림보령5.9℃
  • 구름많음부여-0.4℃
  • 맑음금산0.2℃
  • 구름많음-0.1℃
  • 구름많음부안3.4℃
  • 구름많음임실-0.6℃
  • 구름많음정읍3.7℃
  • 구름많음남원-1.8℃
  • 흐림장수-2.9℃
  • 흐림고창군2.4℃
  • 구름많음영광군4.6℃
  • 맑음김해시2.8℃
  • 구름조금순창군-0.5℃
  • 맑음북창원3.0℃
  • 맑음양산시4.1℃
  • 구름조금보성군3.9℃
  • 맑음강진군2.0℃
  • 맑음장흥2.1℃
  • 구름조금해남3.7℃
  • 맑음고흥4.2℃
  • 맑음의령군0.8℃
  • 구름조금함양군4.2℃
  • 구름조금광양시3.7℃
  • 맑음진도군6.2℃
  • 흐림봉화-0.5℃
  • 흐림영주-3.5℃
  • 흐림문경-3.0℃
  • 구름조금청송군-2.0℃
  • 맑음영덕2.5℃
  • 흐림의성-3.2℃
  • 맑음구미1.0℃
  • 구름많음영천1.6℃
  • 맑음경주시3.7℃
  • 구름조금거창-0.3℃
  • 맑음합천-0.6℃
  • 맑음밀양1.9℃
  • 맑음산청3.2℃
  • 맑음거제4.7℃
  • 구름조금남해5.4℃
기상청 제공
안동선교 초기의 기독교 모습들(5)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선교 초기의 기독교 모습들(5)

한국기독역사의 발자취(11)
김승학 목사의 논문연재(11) - 안동선교 초기의 기독교 모습들(5)

안동선교 초기의 기독교 모습들(5)

 

김승학목사(서재)1.jpg

김승학 목사

신학과 교수/기독교교육학

안동교회 담임목사

 

 

 

목차

서문

1. 안동 땅을 밟은 첫 선교사, 베어드

2. 첫 교회들, 비봉·국곡·풍산교회

...............................................

6. 안동지역 최초 근대서점, 기독서원

7. 안동의 첫 근대병원, 성소병원

8. 안동지역의 첫 한국인 목사, 김영옥

...............................................

13. 최초 성경학교, 안동여자성경학교

결론

 

 

 

6. 안동지역의 최초 근대서점, 기독서원(基督書院) / 1909년 


100여 년 전 안동에 성경과 기독서적을 판매하는 기독서원이 존재했다. 이 기독서원은 안동 최초의 근대서점이라고 할 수 있다. 안동교회 80년사는 대구선교부의 아담스 선교사가 서문 밖 초가 5칸을 사들여 기독서원을 개원했음을 기록하고 있다. 


김병우(金炳宇)가 언제 매서가 되었는지는 알 수 없지만, 김병우는 당시 매서로 활동했다. 왜냐하면 안동읍 최초의 교회인 안동교회가 1909년 8월 8일, 8명이 첫 예배를 드릴 때 예배 인도자가 매서인 김병우였기 때문이다. 

  

안동교회는 거의 1년 동안 이 기독서원에서 예배를 드렸다. 첫 예배 후 1년이 지날 즈음엔 회중의 수가 75명이 되어 공간이 비좁아 더는 예배를 드릴 수 없었다. 하지만 기독서원은 안동교회의 첫 예배처일 뿐 아니라, 오늘의 안동교회가 있게 된 안동 선교의 영적 자궁과 같은 역할을 했다고 할 수 있다. 기독서원은 평일에는 성경과 기독서적을 판매함으로써 문서선교의 사명을 감당했다. 

  

기독서원의 운영에 관해 남아 있는 자료는 별로 없다. 하지만 한국교회 초창기 기독서점은 그 지역의 선교부나 선교사님에 의해 직접 관리되거나 운영되었다. 따라서 안동의 기독서원도 선교사들에 의해 경영되었지만, 어떤 시기부터 현지인인 한국인에게 운영권이 넘겨졌을 것으로 생각된다. 그 후 약 30여 년 동안 기독서원의 운영과 활동에 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다. 

  

기독서원 이후 처음으로 나타난 서점 은 삼신사(三神社) 서점이다. 1940년대 후반 당시로는 비교적 큰 규모의 기독서점이었다. 삼신사 기독서점은 초기 안동지역 교회를 위해 조사(助事)로 크게 헌신한 안동교회 김익현 장로의 장남인 김희년 집사가 운영했다. 삼신사는 성경과 기독문서를 판매했고, 이것은 기독교 서점의 명맥이 끊어지지 않고 계속 이어져 문서선교를 가능하게 했다.     

  

삼신사 이후 기독교 서점의 계보와 위치는 분명하다. 삼신사가 협신사(協信社) 서점이라는 이름으로 개명된 것이다. 협신사라는 이름의 유래는, 기독교 서점의 운영이 몹시 어려워 문을 닫을 수밖에 없는 형편이 되자, 안동교회의 몇 성도들이 믿음으로 협력했다는 뜻이 담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즈음에 협신사 서점의 운영권자도 최종식 집사로 바뀐다. 이때 우리 총회 기관지인 기독공보도 판매했다고 한다. 

  

또한, 1950년 말에서 1960년 초에 협신사 서점은 안동교회 정문의 바로 서편 가옥으로 이전했다. 그리고 1970년 초 김화진 집사는 최종식 집사로부터 협신사 서점을 인수받았다. 김 집사는 위대한 전도인인 김수만 장로의 차남으로 개곡교회 김영진 장로의 제씨(弟氏)다. 그 후 협신사 서점은 권태복 전도사가 운영했으며, 권 전도사가 목회에 전념하게 되면서 협신사 서점은 동생 권인찬 집사(안동교회)에게 운영이 넘어갔다. 그러다가 1980년 안동교회 선교관이 준공됨으로써 현 위치로 이전된 후 협신사 서점이 협신사로 이름이 바뀌어 오늘까지 권오탁 장로(안동교회)가 운영하고 있다. 

  

안동교회 맞은편 길 건너 버스 정류장 바로 앞에서 시작한 안동 최초의 근대서점인 기독서원. 서점 이름과 위치는 바뀌었지만 110년 넘게 안동지역의 기독교 서점의 역사는 오늘도 지속되고 있다. 삼신사, 협신사 기독서점, 그리고 협신사를 통해 안동지역의 문서선교는 계속되고 있다. 

  

물론 100여 년 전 기독서원이 감당한 역할과 오늘 협신사의 그것은 다를 수 있다. 하지만 기독서원은 초기 안동지역 복음화의 산실이었다. 여기서 팔려나간 성경과 기독교 문서들을 읽고 많은 사람이 하나님께 나아왔고, 골짜기마다 하나님께 예배하는 사람들이 생겨났고, 그 결과 곳곳마다 교회가 세워졌다. 

  

이처럼 기독서원과 삼신사, 협신사의 합력으로 미신과 불교와 유교의 땅인 안동에 세워진 교회들이 오늘을 맞이할 수 있었던 것이다. 필자는 개인적으로 무려 10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기독교 서점이 안동에 존재한다는 것에 무한한 자부심을 갖고 있다. 

 

image01.jpg

▲기독서원으로 추정되는 5칸 초가집의 모습. 사진에 남성들이 주를 이룬 것을 보아 남성성경공부반 참석자 중심으로 촬영한 것으로 보인다. 앞 첫줄에 아이를 안고 있는 분이 안동교회 초대 목사요 경북북부지역 최초의 한국목사인 김영옥이다. 안동읍 최초 교회인 안동교회는 이곳 기독서원에서 1909년 8월 둘째 주일(8일) 8명이 첫 예배를 드렸다.(사진 5)

 

/논문 발췌‧정리=박은숙 기자/

 <논문 원본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