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속초-0.8℃
  • 맑음-6.8℃
  • 맑음철원-6.4℃
  • 맑음동두천-5.4℃
  • 맑음파주-5.8℃
  • 맑음대관령-7.4℃
  • 맑음춘천-6.1℃
  • 구름많음백령도4.0℃
  • 맑음북강릉-1.1℃
  • 맑음강릉0.5℃
  • 맑음동해1.4℃
  • 맑음서울-3.0℃
  • 맑음인천-1.9℃
  • 맑음원주-4.4℃
  • 구름많음울릉도3.8℃
  • 맑음수원-4.9℃
  • 맑음영월-5.8℃
  • 맑음충주-6.4℃
  • 맑음서산-5.9℃
  • 맑음울진-0.5℃
  • 맑음청주-2.1℃
  • 맑음대전-3.7℃
  • 맑음추풍령-5.2℃
  • 맑음안동-4.0℃
  • 맑음상주-2.1℃
  • 맑음포항0.4℃
  • 맑음군산-2.7℃
  • 맑음대구-0.4℃
  • 맑음전주-1.8℃
  • 맑음울산-0.2℃
  • 맑음창원-0.3℃
  • 맑음광주-1.1℃
  • 맑음부산1.2℃
  • 맑음통영1.7℃
  • 맑음목포-0.2℃
  • 맑음여수0.6℃
  • 맑음흑산도3.3℃
  • 맑음완도1.2℃
  • 맑음고창-3.4℃
  • 맑음순천-1.5℃
  • 맑음홍성(예)-5.0℃
  • 맑음-6.1℃
  • 맑음제주4.6℃
  • 맑음고산5.4℃
  • 맑음성산3.2℃
  • 맑음서귀포6.5℃
  • 맑음진주-0.5℃
  • 맑음강화-5.7℃
  • 맑음양평-4.5℃
  • 맑음이천-3.7℃
  • 맑음인제-7.2℃
  • 맑음홍천-5.9℃
  • 맑음태백-5.4℃
  • 맑음정선군-6.4℃
  • 맑음제천-7.7℃
  • 맑음보은-6.6℃
  • 맑음천안-6.4℃
  • 맑음보령-2.8℃
  • 맑음부여-5.8℃
  • 맑음금산-6.4℃
  • 맑음-4.5℃
  • 맑음부안-2.8℃
  • 맑음임실-4.7℃
  • 맑음정읍-3.1℃
  • 맑음남원-4.9℃
  • 맑음장수-7.4℃
  • 맑음고창군-4.9℃
  • 맑음영광군-3.3℃
  • 맑음김해시-0.2℃
  • 맑음순창군-3.4℃
  • 맑음북창원1.2℃
  • 맑음양산시1.6℃
  • 맑음보성군0.5℃
  • 맑음강진군-0.4℃
  • 맑음장흥-0.4℃
  • 맑음해남0.8℃
  • 맑음고흥-1.3℃
  • 맑음의령군-5.5℃
  • 맑음함양군-2.3℃
  • 맑음광양시-0.9℃
  • 맑음진도군0.8℃
  • 맑음봉화-4.3℃
  • 맑음영주-2.2℃
  • 맑음문경-3.9℃
  • 맑음청송군-7.6℃
  • 맑음영덕-0.8℃
  • 맑음의성-7.3℃
  • 맑음구미-1.1℃
  • 맑음영천-2.0℃
  • 맑음경주시-0.1℃
  • 맑음거창-4.9℃
  • 맑음합천-4.7℃
  • 맑음밀양-0.1℃
  • 맑음산청-1.7℃
  • 맑음거제2.5℃
  • 맑음남해0.4℃
기상청 제공
안동선교 초기의 기독교 모습들(2)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선교 초기의 기독교 모습들(2)

한국기독역사의 발자취(11)
김승학 목사의 논문연재(11) - 안동선교 초기의 기독교 모습들(2)

안동선교 초기의 기독교 모습들(2)

 

김승학목사(서재)1.jpg

김승학 목사

신학과 교수/기독교교육학

안동교회 담임목사

 

 

목차

서문

1. 안동 땅을 밟은 첫 선교사, 베어드

2. 첫 교회들, 비봉·국곡·풍산교회

3. 안동지역 최초의 학습자, 홍재삼

4. 안동선교부 초대 주재선교사, 소텔

...............................................

13. 최초 성경학교, 안동여자성경학교

결론

 

 

2. 안동지역의 첫 교회들, 비봉·국곡·풍산교회 / 1902년


1) 비봉교회(飛鳳敎會)

의성의 첫 교회인 비봉교회는 김수영에 의해 설립되었다. 김수영은 1900년 3월 초 청도지방에 갔다가 때마침 장날 베어드 선교사의 노방전도에서 복음을 듣고 회심하게 된다. 귀가한 김수영은 열심히 전도하여 마을 사람 중에 예수를 믿는 사람이 증가하게 되어 교회가 세워지게 되었다. 비봉교회는 1902년 봄에 4칸 초가 예배당을 처음으로 건축했고, 1915년 김충한이 장로로 장립함으로써 첫 당회가 조직되어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게 되었다. 


특히 김충한은 비봉교회가 낳은 걸출한 장로요 목회자다. 대구 계성학교 출신인 김충한은 1909년 비봉교회에 계신학교를 설립하여 비봉지역에 교육과 복음전파에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 김충한은 1923년 평양신학교를 졸업한 후 1924년 제15회 경북노회에서 목사안수를 받았으며, 1930년 제27회 경북노회장으로 피선되었다. 1933년 고향인 비봉교회를 담임했으며, 1946년에는 대구제일교회 담임목사로 시무하기도 했다. 그후 경북 각지에 교회를 개척하고 동산병원의 전도목사로, 김천 송천교회와 황금동교회 목사로 선교와 후배 양성에 전력했고, 1960년에는 의성성광교회와 경중노회를 섬기다가 1965년 12월 14일 83세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2) 국곡교회(菊谷敎會)

국곡교회의 설립자는 권수백으로 일직의 돌고개에서 대구선교부 아담스 선교사가 전해준 쪽 복음을 읽다가 성령의 감동을 받아 예수를 믿기로 결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1902년 권수백은 김병석, 김병일 등과 함께 2칸에서 예배를 드림으로 국곡교회가 시작되었다. 국곡교회의 설립은 다른 마을에게도 영향을 미쳐 풍산교회(1902), 괴산교회(1904), 창길교회(1904), 동산교회(1905), 장사리교회(1907), 아곡교회(1911), 중률교회(1931) 등 안동지역 초기 교회설립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특히 권수백은 한 교회만 머물러 있지 않고 여러 곳을 다니며 복음을 전하고 복음서를 파는 권서인으로 활동했다. 그 결과 그를 통해 여러 교회가 개척되었다. 1900년대 여러 교회가 세워지자 그의 주된 사역은 권서를 넘어 교회를 돌보는 조사로 전환되게 되었다. 1904년 안평의 괴산교회를 시작으로 경안노회 경내에서 35년 동안 50여 예배처를 섬겼다. 권수백은 1924년 장로로 임직했고, 1927년 교회 내에 민족학교인 일국서당을 개설하여 교육 사업에 힘을 썼으며, 일제의 신사참배를 거부해 일본순사들의 감시를 받았으며, 일제의 탄압이 심해지자 만주로 피신하는 등 평생 복음전파와 항일운동에 매진한 믿음의 선배인 동시에 국곡사람들의 정신적 지주였다고 할 수 있다. 


3) 풍산교회(豊山敎會)

1902년 권수백의 전도로 정봉모, 김인수, 강덕수 등이 예수를 믿게 되어 풍산 하리동 강변 마을 김인수의 집에서 예배를 드리기 시작함으로 풍산교회가 시작되었다. 1903년 4월에 작은 초가집을 매입하여 예배당으로 사용했는데, 초가집 예배당은 지붕을 삼대로 덮고 진흙으로 깐 바닥 한가운데 휘장을 쳐서 남·여석을 구분했다. 1923년 12칸 기와집 예배당을 처음으로 건축했다. 


풍산교회는 1920년 정봉모가 장로로 최초로 장립 받아 당회가 조직되었다. 특히 풍산교회는 1903년 4월 영수(Leader) 배선모를 교사로 고창서숙을 시작하여 20~30명의 학생들이 수학하였고, 1920년 배선모가 영수직을 사면 청원하기까지 계속된 것으로 추측된다. 이 교육정신은 후대에도 이어져 1964년부터 1979년까지 재건중학교를 운영하여 15년간 7백22명의 졸업생을 배출하기도 했다. 풍산교회는 인근 지역 복음화에 절대적인 영향을 주어 수동교회(1905년), 소산교회(1911년), 명동교회(1911년?), 하회교회(1921년), 풍북교회(1937년) 등을 분립했다.  


3. 안동지역 최초의 학습자, 홍재삼(洪在參) / 1903년


대구주재 아담스 선교사가 1901~1902년 사이 안동지방을 방문한 보고에 따르면, 그는 경북 북부지방을 방문하여 9명의 관리를 만나고 많은 서적을 팔았으며, 1개월 이상 장터를 돌며 전도하면서 약 1천권 이상의 책을 팔았다고 한다. 특히 1902년 3월 조사 김기원과 함께 안동을 순행하여 구미시장 5일장 전도를 하면서 쪽 복음서를 팔았는데, 이때 와룡면에 사는 홍재삼은 아담스 선교사로부터 구입한 쪽 복음을 읽고 대구까지 가서 아담스 선교사에게 진리를 배우고 성경을 구입해 그리스도인이 되었다. 홍재삼은 마을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해 믿는 사람들이 생겨나자 자기 집에서 예배를 드리기 시작했다. 


홍재삼은 아담스 선교사로부터 복음을 전해 들었지만, 1903년에 당시 홍재삼 집에 머물고 있던 베렛 선교사로부터 어느 주일에 학습을 받아 경북 최초의 학습교인이 되는 은혜를 누리게 됐다. 아담스 선교사의 보고서에 따르면, 홍재삼은 대 양반 가문 중의 한 사람으로 비록 그가 살고 있던 마을사람 대부분이 보수적이었지만 그리스도를 영접하고 안동지역의 공인된 최초의 학습자가 되었다. 선교사들을 만났을 때 홍재삼의 질문은 그가 얼마나 성경을 정독했는지를 알 수 있게 했으며, 그는 헤어질 때 노잣돈도 필요 없다고 하면서 가지고 있던 모든 돈으로 몽땅 성경책을 구입했다고 한다.

 

KakaoTalk_20220615_104041774.jpg

▲1903년 베렛 선교사에 의해 학습을 받음으로써 경북 북부지방 최초의 학습자가 된 홍재삼으로 추정되는 인물. 에비 여사는 안동선교구역 최초의 학습자로 이 사진 속 인물이 홍재삼임을 확언하고 있다. 위 사진의 글(This gentleman was the first Christian convert in Andong's district.)은 에비 여사의 친필이다.(사진 2) 


/논문 발췌‧정리=박은숙 기자/

<논문 원본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