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맑음속초-0.9℃
  • 맑음-7.3℃
  • 흐림철원-5.3℃
  • 흐림동두천-5.4℃
  • 맑음파주-6.7℃
  • 맑음대관령-7.6℃
  • 맑음춘천-6.8℃
  • 비백령도3.9℃
  • 맑음북강릉-2.2℃
  • 맑음강릉0.4℃
  • 맑음동해1.3℃
  • 맑음서울-3.1℃
  • 맑음인천-1.9℃
  • 맑음원주-4.6℃
  • 구름조금울릉도3.2℃
  • 맑음수원-5.5℃
  • 맑음영월-6.4℃
  • 맑음충주-6.6℃
  • 맑음서산-5.7℃
  • 맑음울진-1.2℃
  • 맑음청주-3.0℃
  • 맑음대전-4.3℃
  • 맑음추풍령-6.6℃
  • 맑음안동-4.0℃
  • 맑음상주-2.4℃
  • 맑음포항-0.1℃
  • 맑음군산-3.2℃
  • 맑음대구-0.3℃
  • 맑음전주-2.2℃
  • 맑음울산-0.7℃
  • 맑음창원-0.2℃
  • 맑음광주-0.7℃
  • 맑음부산0.4℃
  • 맑음통영0.9℃
  • 맑음목포-1.0℃
  • 맑음여수0.2℃
  • 맑음흑산도3.4℃
  • 맑음완도0.2℃
  • 맑음고창-4.1℃
  • 맑음순천-1.6℃
  • 맑음홍성(예)-4.9℃
  • 맑음-6.6℃
  • 구름조금제주4.6℃
  • 맑음고산4.7℃
  • 구름조금성산3.1℃
  • 맑음서귀포5.7℃
  • 맑음진주-2.0℃
  • 맑음강화-5.2℃
  • 맑음양평-4.5℃
  • 맑음이천-5.9℃
  • 맑음인제-7.5℃
  • 맑음홍천-6.7℃
  • 맑음태백-5.8℃
  • 맑음정선군-6.5℃
  • 맑음제천-8.5℃
  • 맑음보은-7.7℃
  • 맑음천안-7.1℃
  • 맑음보령-3.0℃
  • 맑음부여-6.2℃
  • 맑음금산-7.0℃
  • 맑음-5.3℃
  • 맑음부안-2.6℃
  • 맑음임실-6.0℃
  • 맑음정읍-3.3℃
  • 맑음남원-5.6℃
  • 맑음장수-7.8℃
  • 맑음고창군-4.1℃
  • 맑음영광군-3.6℃
  • 맑음김해시-0.3℃
  • 맑음순창군-4.4℃
  • 맑음북창원0.3℃
  • 맑음양산시0.7℃
  • 맑음보성군0.0℃
  • 맑음강진군-1.5℃
  • 맑음장흥-2.1℃
  • 맑음해남0.3℃
  • 맑음고흥-1.6℃
  • 맑음의령군-5.9℃
  • 맑음함양군-3.6℃
  • 맑음광양시-1.1℃
  • 맑음진도군-1.5℃
  • 맑음봉화-4.1℃
  • 맑음영주-2.4℃
  • 맑음문경-3.9℃
  • 맑음청송군-8.6℃
  • 맑음영덕-0.9℃
  • 맑음의성-8.1℃
  • 맑음구미-1.7℃
  • 맑음영천-3.4℃
  • 맑음경주시-0.3℃
  • 맑음거창-5.5℃
  • 맑음합천-5.3℃
  • 맑음밀양0.0℃
  • 맑음산청-2.1℃
  • 맑음거제1.9℃
  • 맑음남해-0.5℃
기상청 제공
외부기고 - 변하지 않는 것의 가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부기고 - 변하지 않는 것의 가치

변하지 않는 것의 가치

 

사본 -김원식 목사.jpg

 김 원 식 목사

숭실대 및 총신신대원 졸업(MDiv)

전 달제교회 시무/경중노회장 역임


우리 시대, 변하지 않는 것에 대한 의미와 가치는 무엇일까? 그 대답은 변화무쌍한 삶을 살았던 요셉의 인생에서 찾아볼 수 있다.


총리 9년차인 요셉에게 일생에 중요한 선택의 순간이 왔다. 애굽 왕에게 자신의 가족을 소개해야만 하는 시점이 온 것이다. 총리 권력이 5년밖에 남지 않은 요셉에게 가족들의 애굽 이주는 애굽 왕족과의 혼맥(婚脈)을 통하여 50년 이상 자신의 권력 유지를 가능하게 하는 절호의 기회였다. 권력과 재물을 탐하는 사람한테는 절대 놓치지 않았을 기회다.


그런 상황에서 요셉은 자신의 가족은 조상 대대로 목축업에 종사했으며, 앞으로도 그 일에 종사하겠다는 견해를 왕에게 밝힌다. 왕은 요셉한테 그러면 어디서 살고 싶으냐, 네 가족이 살고 싶은 곳은 어디고 줄테니 원하는 곳을 요구하라고 한다. 그때 요셉은 왕한테 고센땅에 살고 싶다며 그들의 거주지로 고센땅을 달라고 한다. 바로는 이를 허락한다. 고센땅은 애굽의 국경지역으로 가나안과는 가까운 거리이다.


이로써 요셉 가족들은 애굽에서 겪는 변화에 동요되지 않고 혈통을 지키며 그들 삶의 방식을 고수할 수 있게 되었다. 요셉은 ‘우리는 조상 대대로 목축업자였다. 고센땅에 살겠다’는 그 말 한마디로 애굽 왕족으로부터의 결혼 제안 가능성을 차단해버렸다. 요셉의 이 선택은 정말 400년 후를 내다 본 신의 한수였다! 요셉이 고센지역 외에 다른 지역을 선택하였다면 츨애굽이 가능했을까? 그의 이러한 선택은 이후 이스라엘 백성들의 출애굽을 가능케 하는 발판이 됐다.


그러면 요셉의 이러한 시류(時流)에 역행하는 선택, 어리석어 보이기까지 한 이 선택에 담긴 진실은 무엇인가? 그것은 요셉이 권력과 재물을 소유한 자들과의 관계보다 가나안 땅에 민족을 형성하고 제사장 나라를 이루시겠다는 하나님의 뜻, 그 꿈을 선택했다는 것이다! 요셉의 삶의 목적은 아브라함 때부터 4대째 이어져오고 있는 ‘가나안 땅’과 ‘민족’에 대한 하나님의 변하지 않는 약속을 붙드는 것이었다.


요셉의 이 선택은 애굽 왕의 눈에 요셉이 남들과 다른 삶의 목적이 있는 사람으로 보이게 했다. 그렇기에 바로 왕은 요셉을 ‘부자간에도 나눌 수 없다는 권력’을 오래 나눌 수 있는 정치 파트너로 삼았다. 이후 요셉은 아버지 야곱의 장례를 70일 동안 왕이 죽었을 때나 치루는 국장급(國葬級)으로 치른다. 이 시기는 요셉이 총리 권력을 내놓은 지 12년이 지난 후라는 사실을 고려해볼 때, 그때까지도 요셉에게는 권력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사실 요셉은 30세 이후 80년 동안 권력자였다. 하지만 요셉에게 권력은 그의 삶의 도구였을 뿐이다. 그는 풍년과 흉년기간 동안 권력이란 도구를 사용해 자신의 가족은 물론 애굽 사람들까지 보호했다. 나라를 융성하게 했다. 이는 요셉이 변하지 않는 하나님의 약속을 붙듦으로 얻게 된 단기효과(短期效果)였다.


변하지 않는 약속을 붙든 그에게 하나님께서는 그 약속이 적힌 창세기에서부터 요셉을 알지 못함을 기준으로 시대의 특징을 나누는 출애굽기를 지나(출 1:8), 자신의 유골을 가나안 땅에 묻어 달라는 요셉의 유언을 실현함으로 끝맺음되는 여호수아 시대까지(수 24:32) 그의 명성이 이어지도록 허락하신다. 이는 변하지 않는 것을 선택한 요셉이 얻은 장기효과(長期效果)였다.


요셉은 위대한 정치가였다. 


우리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있다. 이 변화무쌍한 시대에 요셉처럼 ‘변하지 않는 가치(價値)’를 붙들고 흔들림 없이 우리나라 국정을 이끌어 나갈 대통령은 누구인가?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