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4 (토)

  • 맑음속초0.5℃
  • 맑음-3.4℃
  • 맑음철원-3.5℃
  • 맑음동두천-0.4℃
  • 맑음파주-0.5℃
  • 맑음대관령-6.6℃
  • 맑음백령도4.4℃
  • 맑음북강릉2.0℃
  • 맑음강릉2.3℃
  • 맑음동해2.8℃
  • 맑음서울0.9℃
  • 맑음인천1.3℃
  • 맑음원주-0.1℃
  • 흐림울릉도3.9℃
  • 맑음수원1.8℃
  • 맑음영월-1.2℃
  • 맑음충주-1.7℃
  • 맑음서산-1.4℃
  • 구름조금울진0.3℃
  • 맑음청주0.9℃
  • 맑음대전-0.7℃
  • 맑음추풍령-2.0℃
  • 맑음안동-0.8℃
  • 맑음상주1.5℃
  • 맑음포항4.2℃
  • 맑음군산0.4℃
  • 맑음대구4.1℃
  • 맑음전주2.5℃
  • 맑음울산3.8℃
  • 맑음창원4.3℃
  • 맑음광주4.2℃
  • 맑음부산5.8℃
  • 맑음통영5.6℃
  • 맑음목포5.2℃
  • 맑음여수7.3℃
  • 맑음흑산도7.7℃
  • 맑음완도7.3℃
  • 맑음고창2.4℃
  • 맑음순천2.8℃
  • 맑음홍성(예)-0.7℃
  • 맑음제주11.1℃
  • 맑음고산11.0℃
  • 맑음성산8.0℃
  • 맑음서귀포8.7℃
  • 맑음진주-0.1℃
  • 맑음강화1.6℃
  • 맑음양평0.6℃
  • 맑음이천1.2℃
  • 맑음인제-3.5℃
  • 맑음홍천-2.5℃
  • 맑음태백-4.5℃
  • 맑음정선군-3.5℃
  • 맑음제천-4.1℃
  • 맑음보은-2.6℃
  • 맑음천안-1.8℃
  • 맑음보령0.9℃
  • 맑음부여-2.0℃
  • 맑음금산-2.1℃
  • 맑음-0.9℃
  • 맑음부안0.6℃
  • 맑음임실-0.7℃
  • 맑음정읍1.5℃
  • 맑음남원-0.7℃
  • 맑음장수-1.5℃
  • 맑음고창군0.9℃
  • 맑음영광군2.5℃
  • 맑음김해시3.1℃
  • 맑음순창군0.1℃
  • 맑음북창원4.3℃
  • 맑음양산시1.8℃
  • 맑음보성군6.5℃
  • 맑음강진군5.9℃
  • 맑음장흥5.6℃
  • 맑음해남4.7℃
  • 맑음고흥6.0℃
  • 맑음의령군-0.8℃
  • 맑음함양군-0.1℃
  • 맑음광양시5.8℃
  • 맑음진도군6.9℃
  • 맑음봉화-2.8℃
  • 맑음영주-1.1℃
  • 맑음문경-0.5℃
  • 맑음청송군-3.5℃
  • 구름조금영덕2.5℃
  • 맑음의성-2.4℃
  • 맑음구미1.1℃
  • 맑음영천0.3℃
  • 맑음경주시1.4℃
  • 맑음거창-0.1℃
  • 맑음합천0.6℃
  • 맑음밀양0.6℃
  • 맑음산청2.5℃
  • 맑음거제4.2℃
  • 맑음남해4.5℃
기상청 제공
봉화 척곡교회, 35년 만에 감격의 세례식 열리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계/지역교회

봉화 척곡교회, 35년 만에 감격의 세례식 열리다

사본 -654.jpg

세례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왼쪽부터 박영순 담임목사, 세례 받은 5명 학생, 김종성 장로).

 

올해로 창립 114주년을 맞은 봉화 척곡교회(담임목사 박영순)에서 지난 919(주일) 35년 만에 5명의 중·고등 학생에게 세례를 베푼 뜻깊은 일이 일어났다.

 

이날 세례식을 지켜본 김종성 원로장로(97)교회학교를 통해 전도된 믿지 않는 가정의 자녀들이 꾸준히 신앙생활을 하여 왔는데, 초등학생이던 학생들이 이제 어엿한 중·고등학생이 되어 세례를 받는 감격스러운 예식을 하게 되었다, “이는 박영순 목사의 눈물 나는 노력과 전 교인의 지원이 뒷받침되어 이룬 하나님의 큰 은혜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예식은 평소 학생들이 모이던 시간이 아닌 11시에 학생들과 장년부가 함께 모여 예배드리며 시작되었는데, 30분 전에 초종으로 33번의 타종 후 10분 전에는 30번 타종하는 재종을 울리면서 예배가 시작되었다.

 

세례식은 박영순 담임목사가 집례하고 김영성 장로가 세례수를 들고 보조하며 서약과 세례 후 회중 서약이 있었다. 전 교인들은 기립하여 수세자들이 성숙한 그리스도인이 되도록 기도로 돕고 사랑으로 돌보겠다고 서약했다. 그 후 서정하 안수집사의 권면, 선물 증정 등의 시간이 있었다. 특별히 김영성 장로는 축하금을 일일이 나누어 주면서 수세자들에게 칭찬과 당부의 말씀을 전했다. 이어 1년에 두 차례(1학기와 2학기) 주는 장학금 전달식도 있었다.

 

이번 세례식을 통해 세례 받은 학생들은 이 예식이 온 교회가 전심으로 기뻐하며 축하하는 모습에서 매우 소중한 예식인 것을 경험하게 되었고, 아직 나이가 되지 못해 세례를 받지 못한 학생들에게는 꼭 받을 것이라는 다짐을 하게 하는 소중한 시간이었다.

 

예배에 참석한 집사 중 한 분은 모든 세례식이 은혜스럽지만 오늘 세례식은 여태껏 경험한 세례식 중에 가장 은혜로웠고 감동적이었습니다라고 고백하여, 온 교회가 35년 만에 처음 하는 세례식으로 인해 하나님께 감사하며 감격하는 시간이었다.

 

세례자 명단은 고등학교 1학년 송영아 박태준, 중학교 3학년 박주현 류권호 신재용이다.

 

봉화 우병백 기자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