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일)

  • 맑음속초7.8℃
  • 맑음-2.9℃
  • 맑음철원-3.7℃
  • 맑음동두천-2.1℃
  • 맑음파주-2.5℃
  • 맑음대관령-4.4℃
  • 구름많음백령도7.4℃
  • 맑음북강릉7.9℃
  • 맑음강릉7.6℃
  • 맑음동해8.0℃
  • 맑음서울1.1℃
  • 맑음인천3.4℃
  • 맑음원주-1.0℃
  • 맑음울릉도7.7℃
  • 박무수원1.2℃
  • 맑음영월-1.6℃
  • 맑음충주-2.5℃
  • 맑음서산1.1℃
  • 맑음울진4.2℃
  • 연무청주1.3℃
  • 맑음대전0.5℃
  • 맑음추풍령-1.1℃
  • 안개안동-2.5℃
  • 맑음상주-2.3℃
  • 맑음포항4.8℃
  • 맑음군산2.6℃
  • 맑음대구1.5℃
  • 맑음전주4.6℃
  • 맑음울산6.1℃
  • 맑음창원4.3℃
  • 맑음광주3.9℃
  • 맑음부산11.0℃
  • 맑음통영8.6℃
  • 구름조금목포6.5℃
  • 맑음여수8.1℃
  • 구름조금흑산도10.8℃
  • 구름조금완도8.0℃
  • 맑음고창0.4℃
  • 맑음순천0.3℃
  • 박무홍성(예)-0.9℃
  • 맑음제주12.9℃
  • 맑음고산13.4℃
  • 구름조금성산13.7℃
  • 구름조금서귀포13.0℃
  • 맑음진주0.8℃
  • 맑음강화0.2℃
  • 맑음양평-1.8℃
  • 맑음이천-1.8℃
  • 맑음인제-4.3℃
  • 맑음홍천-4.7℃
  • 맑음태백-4.1℃
  • 맑음정선군-3.2℃
  • 맑음제천-2.0℃
  • 맑음보은-3.2℃
  • 맑음천안-1.7℃
  • 맑음보령3.6℃
  • 맑음부여-0.1℃
  • 맑음금산-1.5℃
  • 맑음1.0℃
  • 맑음부안2.4℃
  • 맑음임실-0.9℃
  • 맑음정읍0.9℃
  • 맑음남원-0.8℃
  • 맑음장수-2.2℃
  • 맑음고창군2.8℃
  • 맑음영광군2.5℃
  • 맑음김해시4.2℃
  • 맑음순창군0.0℃
  • 맑음북창원4.0℃
  • 맑음양산시4.2℃
  • 맑음보성군3.6℃
  • 맑음강진군2.8℃
  • 맑음장흥1.9℃
  • 맑음해남2.2℃
  • 맑음고흥3.3℃
  • 맑음의령군1.0℃
  • 맑음함양군-0.7℃
  • 맑음광양시6.2℃
  • 맑음진도군2.8℃
  • 맑음봉화-2.7℃
  • 맑음영주-1.3℃
  • 맑음문경-0.4℃
  • 맑음청송군-1.4℃
  • 맑음영덕4.1℃
  • 맑음의성-2.4℃
  • 맑음구미0.1℃
  • 맑음영천-0.9℃
  • 맑음경주시1.3℃
  • 맑음거창-1.9℃
  • 맑음합천-1.6℃
  • 맑음밀양1.2℃
  • 맑음산청-2.8℃
  • 맑음거제6.4℃
  • 맑음남해5.9℃
기상청 제공
외부기고 - 경안노회남선교회연합회 창립 100주년을 기념하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 광고

외부기고 - 경안노회남선교회연합회 창립 100주년을 기념하며

“감사의 100년, 새 역사의 100년”

감사의 100, 새 역사의 100

 

 

일괄편집_임만조 장로.jpg

임 만 조 장로

경안노회남선교회연합회 창립 100주년

준비위원장, 안동교회 원로장로

 

 

2021년은 경안노회남선교회연합회가 창립 100주년을 맞이하는 역사적인 해입니다.

 

192125일 그 어려웠던 시절에 안동 선교부 주재 안대선 선교사의 지도로 한국 최초로 안동교회 기독청년면려회가 조직되고, 당회에 정식으로 허락을 받아 노회와 총회와 선교부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어 경안지역으로, 전국으로 확산하여 100년이 지나, 여기에 근거한 경안노회남선교회연합회 창립 100주년을 맞게 되니 감개무량합니다.

 

그리스도와 교회를 위하여(For Christ And The Church)’라는 표어 아래 선배들이 이루어온 역사를 잘 보존하고, 더욱 발전해 가기 위하여 경안노회남선교회연합회 창립 100주년 기념행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장로교(長老敎) 통합 측 남선교회와 청년회뿐 아니라, 한국의 모든 장로교단의 현존하는 청장년면려회(靑壯年勉勵會)가 경안노회 안동교회에서 시작했다고 연혁에 밝히고 있다는 사실을 생각하면 큰 자부심(自負心)을 품게 되고, 여기까지 인도하여 주신 에벤에셀 하나님의 크신 은총(恩寵)을 송축(頌祝)합니다.

 

안동은 한국 기독청년면려회의 발상지입니다. 여기에 부응하는 탁월한 인물로 안대선 선교사와 권중윤 초대 회장이 배출되어 면려회 운동을 전국적으로 확산시키는 데 지사충성(至死忠誠)하여 지금도 그 업적이 샛별과 같이 빛나고 있습니다. 우리는 선배들의 아름다운 업적을 이어나가야 하는 사명을 다 함과 동시에 큰 보람을 가져 왔기에 오늘의 100주년을 뜻깊게 맞이하였다고 생각합니다.

 

기독청년면려회를 허락한 안동교회 당회록이 남아있었다는 것은 기적이요, 하나님의 보호하심의 은혜가 있었음에 대하여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안동은 6·25로 시가지가 전소하다시피 한 곳이지만, 당시 김광현 담임목사님이 피난길에 오르시기 전에 당회록과 노회록 등을 땅에 묻으셨기에 역사가 살아남았습니다.

 

여기를 근거로 해서 금번에 경안노회남선교회연합회 100년사를 발간하게 되고, 100주년 기념교회를 필리핀에 세우고 해외 선교를 하고 있습니다. 또한, 통일 후 북한선교를 위해 교회건축기금을 적립하고 있습니다. 2003년 시작한 전남노회남선교회 회원들과 매년 교차 방문해 영·호남 친선교류를 하면서 친목을 도모하고 있습니다. 학교장학금·선교비 지원, 미자립교회후원 그리고 사회봉사 기관 지원사업 등도 경안노회남선교회연합회 주요 사역들입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가 한국 교회사적지 제17(기독청년면려회발생지-안동교회)’2014520일에 지정했고, 남선교회 전국연합회 창립 90주년 기념식과 표지석 제막을 2014122일 안동교회에서 거행했습니다. 금번에 100주년을 맞아 다양한 행사를 갖고 있습니다. 단순한 한 노회의 일이 아니라 장로교단이면 더욱 관심과 배려가 있어야 하겠습니다.

 

기독청년면려회는 초창기 교회와 사회봉사의 연결고리 역할을 하는 야간학교 개설, 금주운동, 물산장려운동, 문명퇴치, 농촌사업 등 범국민적인 운동을 전개했습니다. 어려운 일제의 강점기 시절과 6·25전쟁으로 폐허와 잿더미 속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오직 하나님만을 의지하는 복음 사역과 이웃사랑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기독청년면려운동은 교회의 담을 넘어 지역사회로 나가 믿음과 헌신을 통해 어두운 세상을 밝히는 사명을 감당했습니다.

 

100년 전 이 땅, 한반도를 기경(起耕)한 기독청년면려운동!

 

믿음의 선배들이 가졌던 믿음, 그 정신으로 돌아가 그들의 열정과 헌신을 계승해야 합니다. 풍전등화의 위기에 놓인 조국의 절망적인 현실 앞에서 기독청년면려회를 통해 헌신했던 믿음의 선배들. 오늘을 사는 그리스도인은 기독청년면려회의 선배들이 가졌던 믿음과 열정, 용기와 헌신을 회복해야 합니다. 그때 오늘의 교회가 살아나고, 민족이 살아날 수 있습니다.

 

남선교회는 보배와 같습니다. 보배는 늘 몸에 지니고 다니면서 갈고 닦아야 빛을 발합니다. 무한한 관심과 애정을 쏟을 때 우리 남선교회는 발전하고, 성장해 나갈 것입니다.

 

지난 100년도 찬란한 빛을 발하였지만 보다 앞으로의 100년은 더욱 귀중하고, 하나님께 더 큰 영광을 돌려드리는 단체로 발돋움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일괄편집_1.jpg

창립 100주년 기념대회에서 준비위원장 임만조 장로가 경안노회남선교회연합회 100년 약사를 주제로 강의를 하고 있다.

 

일괄편집_2.jpg

경안노회남선교회연합회가 필리핀에 세워질 100주년 기념교회에 동판을 전달하고 있다.

 

일괄편집_3.jpg

100주년 기념대회를 마치고 남선교회 임원들과 내빈들의 기념촬영.

 

편집부 www.gbhana.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