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4 (토)

  • 맑음속초0.5℃
  • 맑음-3.4℃
  • 맑음철원-3.5℃
  • 맑음동두천-0.4℃
  • 맑음파주-0.5℃
  • 맑음대관령-6.6℃
  • 맑음백령도4.4℃
  • 맑음북강릉2.0℃
  • 맑음강릉2.3℃
  • 맑음동해2.8℃
  • 맑음서울0.9℃
  • 맑음인천1.3℃
  • 맑음원주-0.1℃
  • 흐림울릉도3.9℃
  • 맑음수원1.8℃
  • 맑음영월-1.2℃
  • 맑음충주-1.7℃
  • 맑음서산-1.4℃
  • 구름조금울진0.3℃
  • 맑음청주0.9℃
  • 맑음대전-0.7℃
  • 맑음추풍령-2.0℃
  • 맑음안동-0.8℃
  • 맑음상주1.5℃
  • 맑음포항4.2℃
  • 맑음군산0.4℃
  • 맑음대구4.1℃
  • 맑음전주2.5℃
  • 맑음울산3.8℃
  • 맑음창원4.3℃
  • 맑음광주4.2℃
  • 맑음부산5.8℃
  • 맑음통영5.6℃
  • 맑음목포5.2℃
  • 맑음여수7.3℃
  • 맑음흑산도7.7℃
  • 맑음완도7.3℃
  • 맑음고창2.4℃
  • 맑음순천2.8℃
  • 맑음홍성(예)-0.7℃
  • 맑음제주11.1℃
  • 맑음고산11.0℃
  • 맑음성산8.0℃
  • 맑음서귀포8.7℃
  • 맑음진주-0.1℃
  • 맑음강화1.6℃
  • 맑음양평0.6℃
  • 맑음이천1.2℃
  • 맑음인제-3.5℃
  • 맑음홍천-2.5℃
  • 맑음태백-4.5℃
  • 맑음정선군-3.5℃
  • 맑음제천-4.1℃
  • 맑음보은-2.6℃
  • 맑음천안-1.8℃
  • 맑음보령0.9℃
  • 맑음부여-2.0℃
  • 맑음금산-2.1℃
  • 맑음-0.9℃
  • 맑음부안0.6℃
  • 맑음임실-0.7℃
  • 맑음정읍1.5℃
  • 맑음남원-0.7℃
  • 맑음장수-1.5℃
  • 맑음고창군0.9℃
  • 맑음영광군2.5℃
  • 맑음김해시3.1℃
  • 맑음순창군0.1℃
  • 맑음북창원4.3℃
  • 맑음양산시1.8℃
  • 맑음보성군6.5℃
  • 맑음강진군5.9℃
  • 맑음장흥5.6℃
  • 맑음해남4.7℃
  • 맑음고흥6.0℃
  • 맑음의령군-0.8℃
  • 맑음함양군-0.1℃
  • 맑음광양시5.8℃
  • 맑음진도군6.9℃
  • 맑음봉화-2.8℃
  • 맑음영주-1.1℃
  • 맑음문경-0.5℃
  • 맑음청송군-3.5℃
  • 구름조금영덕2.5℃
  • 맑음의성-2.4℃
  • 맑음구미1.1℃
  • 맑음영천0.3℃
  • 맑음경주시1.4℃
  • 맑음거창-0.1℃
  • 맑음합천0.6℃
  • 맑음밀양0.6℃
  • 맑음산청2.5℃
  • 맑음거제4.2℃
  • 맑음남해4.5℃
기상청 제공
청송에서 천국으로(1)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송에서 천국으로(1)

박효진 장로의 신앙 에세이

청송에서 천국으로(1)

 

 

박효진 장로1.jpg

박효진 장로

서울명문교회

 

 

2020년 12월 어느 금요일, 밤늦은 시간에 문자 메시지가 딩동 울렸습니다.

 

서 목사님이 하늘나라로 가셨다는 뜻밖의 부고였습니다. 힘들고 어려운 시대를 같이 보내며 위로하고 의지하였던 그의 친구 되신 강 목사님이 보낸 몇 자 되지 않은 글씨를 읽어 나가는 데도 한참이나 걸린 듯하였습니다. 시간이 정지된 듯한 느낌이 들어 그냥 눈을 감고 우리의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 보았습니다.

 

예순다섯.

 

너무 일찍 이 땅을 떠난 서 목사님을 처음 만난 날이 가슴 시리도록 머릿속에 떠올랐습니다.

 

삼십오 년도 훨씬 더 오래된 옛적 그날 청송제2 보호감호소에서 교도관이었던 나와 서 목사님은 처음 만났습니다. 청송제1 보호감호소에서 복역하던 수용자들이 일정 기간 복역을 마치면 2감호소로 이송을 오곤 하였습니다. 그날도 약 50여 명의 감호자 이입 절차를 진행하느라 강당은 시장바닥같이 북적거리고 있었고 그들이 가지고 온 개인 소지품(흔히들 징역 보따리라고 부르기도 합니다)과 사람들이 뒤섞여 복잡한 가운데 다들 마룻바닥에 앉아서 배식된 점심식사를 하던 중이었습니다.

 

당시 초급간부였던 나는 현장을 감독하며 순시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한 수용자가 식판에 밥을 손도 대지 않고 벌렁 드러누워 자기의 양손을 깍지 끼워 베게 한 채 내 눈을 도전적으로 쳐다보고 있었습니다.

 

심히 건방스러운 그의 모습에 순간적으로 기분이 많이 상한 내가 불쑥 “야! 너는 밥도 안 처먹고 왜 드러누워 뭐 하고 있나?”라고 했습니다.

 

아따···. 간부가 되어가꼬 그 말 좀 가려가 하소.”

  

여전히 드러누워 나를 빤히 쳐다보며 투박한 경상도 사투리로 건방스런 시비를 걸듯 느물스런 웃음까지 지어 보이더니 갑자기 벌떡 일어나 식판을 툭툭 치면서 내뱉은 말.

 

“보소! 내가 짐승인교? 땅바닥에 앉아 밥 먹느니 차라리 굶고 말끼요.”

 

“야! 도둑놈 주제에 무슨 말이 그리 많냐?”

 

순간 그가 눈을 부라리며 내 코앞까지 그의 얼굴을 들이밀면서 언성을 높이는 것이 아닌가!

 

“보소, 주임님요. 내 징역을 숱하게 살았지만 난 도둑놈 아니요. 평생 남의 거 오배(훔치기의 지독한 경상도 사투리)본적 없소.”

 

“그럼 왜 여기 청송까지 온 거야”

 

“궁금하면 내 신분장 확인해 보믄 알꺼 아닝교.”

 

당시 나는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나지 못한 껍데기 교인이었던지라 수용자들에 대하여 거칠고 강압적인 방법으로 수용관리를 하고 있었던 때라 그의 이러한 태도를 참고 용납하기 어려웠지만 조금은 호기심도 생기고 하여 그를 신분카드 확인 테이블로 데리고 왔습니다.

 

입건전과 10범, 실형전과 5범.

 

놀라운 사실은 그의 모든 전과는 폭력, 상해 등 주먹질로 인한 것뿐이었고 절도, 강도, 사기와 같은 범죄는 전혀 저지르지 않은 특별한 수용자라는 것이었습니다. 

 

“너 참 특이하네. 주먹 못 써서 죽은 원통한 귀신이 붙었나. 이게 뭐고? 전부 폭력이네···. 어? 그런데 너 주소가 대구로 되어있네? 나도 대군데.”

  

순간 그가 깜짝 놀라며 내 앞에 무릎을 털썩 꿇고 머리를 바닥에 조아리는 것이 아닌가?

 

“아이고 죽을죄를 지었심더. 고향 선배님을 몰라보고 큰 무례를 행했네예. 죄송합니더.”

 

서 목사님과의 첫 만남은 이렇게 시작되었습니다.

 

이제 지면을 통하여 그와 내가 어떻게 변화되어 주님 안에서 동역자가 되어가고 죄와 싸워 이겨나가는 피나는 몸부림의 이야기들을 독자들과 나누어 가겠습니다.

 

차가운 교회의 텅 빈 공간에서 아무도 지켜보아 주지 못한 외로운 죽음의 순간에도 그의 눈앞에 어쩌면 우리의 첫 만남과 더불어 긴 삶의 여정이 스쳐 지나갔으리라 생각해 봅니다.

 

그는 성공한 목사님이었습니다.

 

편집부 www.gbhana.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