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9 (수)

  • 구름조금속초-5.2℃
  • 구름많음-10.6℃
  • 흐림철원-10.5℃
  • 구름많음동두천-8.5℃
  • 흐림파주-9.5℃
  • 구름많음대관령-12.4℃
  • 눈백령도-1.5℃
  • 구름조금북강릉-3.5℃
  • 구름조금강릉-3.2℃
  • 구름조금동해-1.2℃
  • 구름많음서울-5.9℃
  • 눈인천-4.6℃
  • 흐림원주-9.0℃
  • 눈울릉도-1.1℃
  • 구름조금수원-7.8℃
  • 맑음영월-10.9℃
  • 흐림충주-10.7℃
  • 구름많음서산-9.4℃
  • 구름많음울진-3.7℃
  • 맑음청주-7.7℃
  • 맑음대전-9.3℃
  • 맑음추풍령-11.4℃
  • 맑음안동-12.9℃
  • 맑음상주-6.0℃
  • 맑음포항-4.3℃
  • 맑음군산-7.6℃
  • 맑음대구-6.9℃
  • 맑음전주-7.4℃
  • 맑음울산-3.5℃
  • 맑음창원-2.8℃
  • 맑음광주-6.1℃
  • 맑음부산-1.2℃
  • 맑음통영-2.7℃
  • 구름조금목포-4.5℃
  • 맑음여수-2.8℃
  • 맑음흑산도0.3℃
  • 맑음완도-2.9℃
  • 맑음고창-8.2℃
  • 맑음순천-8.2℃
  • 맑음홍성(예)-9.3℃
  • 맑음제주0.7℃
  • 맑음고산2.8℃
  • 구름많음성산1.6℃
  • 흐림서귀포4.0℃
  • 맑음진주-10.7℃
  • 흐림강화-5.3℃
  • 맑음양평-9.2℃
  • 맑음이천-10.8℃
  • 맑음인제-11.3℃
  • 맑음홍천-10.9℃
  • 흐림태백-7.6℃
  • 맑음정선군-10.4℃
  • 맑음제천-10.9℃
  • 맑음보은-12.7℃
  • 맑음천안-12.3℃
  • 맑음보령-6.9℃
  • 맑음부여-10.4℃
  • 맑음금산-12.2℃
  • 맑음-9.0℃
  • 맑음부안-7.3℃
  • 맑음임실-11.7℃
  • 맑음정읍-8.5℃
  • 맑음남원-10.8℃
  • 맑음장수-13.8℃
  • 맑음고창군-8.2℃
  • 맑음영광군-7.8℃
  • 맑음김해시-5.1℃
  • 맑음순창군-10.9℃
  • 맑음북창원-4.0℃
  • 맑음양산시-6.2℃
  • 맑음보성군-4.0℃
  • 맑음강진군-7.4℃
  • 맑음장흥-7.9℃
  • 맑음해남-11.6℃
  • 맑음고흥-9.2℃
  • 맑음의령군-11.7℃
  • 맑음함양군-12.3℃
  • 맑음광양시-4.0℃
  • 맑음진도군-3.1℃
  • 흐림봉화-10.0℃
  • 흐림영주-9.8℃
  • 흐림문경-8.8℃
  • 맑음청송군-16.2℃
  • 구름조금영덕-4.0℃
  • 맑음의성-14.4℃
  • 맑음구미-7.5℃
  • 맑음영천-10.2℃
  • 맑음경주시-10.2℃
  • 맑음거창-11.4℃
  • 맑음합천-10.7℃
  • 맑음밀양-8.2℃
  • 맑음산청-10.9℃
  • 맑음거제-3.2℃
  • 맑음남해-4.6℃
기상청 제공
나의 출애굽기(20)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의 출애굽기(20)

북한선교현장

나의 출애굽기(20)

 

드보라

 

  

51. 동생의 노력으로 집결소에서 출소하게 되다

 

드디어 그렇게 기다리던 동생이 집결소에 면회를 왔다. 동생은 내가 탈북하기 전에 군대에 갔던지라 이번 만남이 거진 10년 만이었다. 동생은 나를 만나자마자 욕을 한 사발 했다. “당과 수령을 배반하고 부모·형제를 배반했으면 잘 살아야지 이게 무슨 꼴이냐!” “동생아! 미안하다 미안하다

 

나는 동생 볼 면목이 없어서 그저 미안하다는 말만 반복했다. 그 모습을 보던 간부는 민망했던지 , 그만 욕해라 안 그래도 불쌍한데 뭐 그리 심하게 대하냐?” 하면서 말리다가 자리를 피했다. 그 사람이 자리를 피하자 동생은 그제야 울면서 ! 누나가 죽은 줄 알았는데 살아 있는 것만 해도 감사하다라고 했다. 간수들에게 혹시 잘못 보일까 봐 반가운 마음을 억누르고 그렇게 욕을 했던 것이었다.

 

우리는 서로 어떻게 살았는지 이야기를 나눴다. 동생은 결혼하고 가정을 잘 꾸리고 있었다. 내가 어떻게 하면 나올 수 있겠는지 애써보겠다고 했다. 그 뒤로도 동생은 자주 면회를 왔고 여기저기 돈도 빌려서 나를 위해 뒷공작을 해주었다. 나의 출소를 위한 노력이 결실을 볼 즈음 동생은 나에게 이렇게 물었다. “누나, 내가 꺼내줄 수 있는데 꺼내주면 중국 갈 거지?” ”아냐, 난 안 간다두 번 다시 이런 일 없다.” “약속한 거지? 알았어, 그러면 누나를 꺼내줄게.” 나는 동생을 만난 지 2달 만에 출소할 수 있었다.

 

52. 북한 땅에 정착을 하지 못하고, 다시 탈북을 시도하다.

 

동생과 약속한 대로 어떻게 해서든 북에서 살아보려고 마음을 굳게 먹고 나왔다. 그런데 나와 보니 하루도 못 살 것 같았다. 중국에서는 비록 잘 살지는 못해도 하고 싶은 말은 마음대로 했는데 여기는 말도 맘대로 못하고 통행증 없으면 어디 가지도 못했다. 숨 막히는 답답함이 나를 짓눌러왔다. 이전에는 어떻게 지냈는지 모를 정도로 북한은 말 그대로 감옥 그 자체였다. 온 사방의 감시가 느껴졌다. 숨이 막혔다.

    

나는 언니도 찾고 북에 두고 나갔던 아들딸도 찾아야 했다. 그러나 돈은 1원도 없고 이동도 마음대로 할 수 없었다. 답답한 마음에 사람을 찾아 중국 가면 돈을 보내겠으니 내 아들딸 좀 찾아주오.” 하고 주소를 쥐여주고 부탁을 했다. 그런데 돌아온 소식은 충격적이었다. 시어머니와 큰아버지 모두 다 죽었고 우리 아이들은 찾지 못했고, 꽃제비가 되었다는 소식만 들었다고 했다. 가슴이 무너지고 눈물이 비 오듯 쏟아졌다. 북에서 살아야 할 이유가 없어진 느낌이었다. 그러면서 중국에 놓고 온 갓난아이 생각이 간절했다.

 

며칠 이렇게 마음을 잡지 못하다가 결심을 했다. 무작정 강을 건너기로 한 것이다. 그 전에 장마당 가서 쥐약을 사 왔다. 혹시 붙잡히면 다시 감옥생활은 도저히 할 수 없겠다 싶어서 잡히면 먹고 죽을 생각으로 사 온 것이다. 그렇게 각오를 하고 강을 건너러 갔다. 깊은 밤, 손에 쥐약을 쥐고 강가에 서서 할머니에게 배운 대로 문구를 외우고 기도 아닌 기도를 했다.

 

하나님, 건너게 해주시면 죽을 때까지 하나님께 충성하겠습니다.”

   

(한국오픈도어 제공)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