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9 (수)

  • 구름많음속초-3.8℃
  • 흐림-8.6℃
  • 흐림철원-10.6℃
  • 흐림동두천-9.0℃
  • 흐림파주-11.3℃
  • 구름많음대관령-13.5℃
  • 눈백령도1.1℃
  • 구름조금북강릉-2.5℃
  • 구름조금강릉-3.8℃
  • 구름많음동해-1.1℃
  • 구름많음서울-6.6℃
  • 구름많음인천-5.4℃
  • 맑음원주-9.1℃
  • 눈울릉도-1.3℃
  • 구름조금수원-8.0℃
  • 구름조금영월-11.7℃
  • 맑음충주-11.7℃
  • 맑음서산-10.2℃
  • 구름많음울진-5.5℃
  • 맑음청주-7.5℃
  • 맑음대전-8.8℃
  • 맑음추풍령-9.6℃
  • 맑음안동-11.7℃
  • 맑음상주-6.0℃
  • 맑음포항-3.8℃
  • 맑음군산-6.6℃
  • 맑음대구-6.1℃
  • 맑음전주-7.2℃
  • 맑음울산-4.0℃
  • 맑음창원-4.4℃
  • 맑음광주-5.4℃
  • 맑음부산-1.1℃
  • 맑음통영-3.4℃
  • 구름조금목포-4.4℃
  • 맑음여수-2.8℃
  • 맑음흑산도1.0℃
  • 맑음완도-3.0℃
  • 맑음고창-7.1℃
  • 맑음순천-3.8℃
  • 맑음홍성(예)-9.7℃
  • 맑음제주0.9℃
  • 맑음고산2.9℃
  • 구름조금성산2.3℃
  • 구름많음서귀포4.1℃
  • 맑음진주-10.7℃
  • 구름많음강화-7.3℃
  • 흐림양평-9.1℃
  • 구름많음이천-10.8℃
  • 흐림인제-10.3℃
  • 맑음홍천-10.3℃
  • 흐림태백-7.7℃
  • 흐림정선군-11.1℃
  • 맑음제천-13.0℃
  • 맑음보은-12.7℃
  • 맑음천안-12.1℃
  • 맑음보령-7.0℃
  • 맑음부여-10.2℃
  • 맑음금산-11.8℃
  • 맑음-8.9℃
  • 맑음부안-7.6℃
  • 맑음임실-11.9℃
  • 맑음정읍-8.4℃
  • 맑음남원-10.9℃
  • 맑음장수-13.9℃
  • 맑음고창군-7.5℃
  • 맑음영광군-6.5℃
  • 맑음김해시-5.5℃
  • 맑음순창군-10.6℃
  • 맑음북창원-3.5℃
  • 맑음양산시-6.5℃
  • 맑음보성군-3.8℃
  • 맑음강진군-7.4℃
  • 맑음장흥-7.7℃
  • 맑음해남-11.7℃
  • 맑음고흥-9.1℃
  • 맑음의령군-11.6℃
  • 맑음함양군-12.0℃
  • 맑음광양시-4.2℃
  • 맑음진도군-3.0℃
  • 흐림봉화-11.8℃
  • 흐림영주-11.0℃
  • 맑음문경-7.2℃
  • 맑음청송군-15.9℃
  • 구름조금영덕-4.2℃
  • 맑음의성-14.3℃
  • 맑음구미-7.4℃
  • 맑음영천-9.9℃
  • 맑음경주시-9.7℃
  • 맑음거창-10.9℃
  • 맑음합천-10.3℃
  • 맑음밀양-8.2℃
  • 맑음산청-10.3℃
  • 맑음거제-3.5℃
  • 맑음남해-3.8℃
기상청 제공
나의 출애굽기(15)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의 출애굽기(15)

나의 출애굽기(15)

 

드보라

 

 

40. 조국(북한)에 대한 배신감이 들다.

 

식사를 하고 2~3시간 정도 흘렀을까. 뱃속이 엉망이 되었다. 계속 화장실에서 설사했다. 눈앞이 흐려지고 의식을 붙잡기 어려울 정도였다. 그래도 먹어야 하니 식사시간에 나오는 국물을 계속 먹었다. 그렇게 먹고 설사를 하기를 3일 정도 지나니 항문이 풀리기 시작했다.

 

그 날도 설사가 나서 화장실에 갔는데 너무 어지러운 나머지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 얼마나 시간이 흘렀을까. 겨우 눈을 떴더니 사람들이 이년이 아직 안 죽었다하고 수군거렸다. 알고 보니 화장실에서 쓰러진 나를 사람들이 발견하고 끌고 왔지만 온종일 정신을 차리지 못했던 것이다. 간수는 내가 깨어난 것을 보더니 이 간나 뒤지지 않고 살았네. 명도 길다.” 하고는 별일 없었다는 듯이 지나쳤다.

 

간신히 깨어난 나는 내 처지를 곰곰이 생각했다. 너무나 억울했다. 그때까지만 해도 체포와 북송, 조사와 고문을 겪으며 정신이 없었는데 다시 돌이켜 생각해보니 너무 섭섭했다. 사람이 죽을 지경인데 아무런 약도 쓰지 않고 방치했을 뿐 아니라 깨어난 사람에게 명이 길다며 조롱하며 지나가는 간부의 모습에서 조국이 나를 심하게 천대하고 있다는 사실이 새삼 깨달아졌다.

 

비록 탈북은 했지만 내가 조국이 싫어서 강을 건넜던 것은 아니었다. 비록 중국 시골 깡촌에 있었지만, 사람들이 북한의 실정을 지적하고 김정일을 욕할 때 앞장서서 김정일 장군님께서 얼마나 우리를 위해 애쓰시는지 아느냐며 변호했고, 어머니 조국을 그리워했다. 그런데 그렇게 내가 악을 쓰며 변호했던 조국은 내가 죽어갈 때 돌보는 시늉도 하지 않았고 약 한 주먹 주지 않았다. 원래 배신감이 더 억울하게 다가오는 것일까? 서러움과 억울함이 마음 깊은 곳에서 솟아올랐다가 이내 분노로 바뀌었다. ‘내가 어떻게든 살아야겠다. 살아서 이 나라를 고발해야겠다.’ 라는 생각이 뼛속까지 사무쳤다.

 

41. 감옥 탈출을 결심하다.

 

두려움에 떨다가 갑자기 분노와 고발의 의지가 생기자 이상하게 담대해졌다. 어떻게든 살아야겠다는 생각과 함께 살기 위해서는 탈출해야 한다는 마음이 들었다.

 

그 당시 중국에서 공안들의 추적에 걸려 집에서 잡혀 온 탈북 여자는 보통 노동단련대 형을 받았지만, 한국행을 하다가 걸리면 예외 없이 교화소행이었다. 기간도 최소 4년 이상이었다. 열악한 감옥의 위생과 식사, 심한 강제 노동, 악화된 건강상태 등을 생각할 때 4년 징역은 거의 사형 선고나 마찬가지였다.

 

한국행을 하다가 붙잡힌 나는 당연히 교화소행일 것이고, 이 몸 상태로 교화소에 가면 죽음이 가깝다는 것은 너무나 확실했다. 살려면 도망쳐야 했다. 어떻게 도망칠 수 있을까? 그 죽음의 장소에 하나님의 예비하심이 있었음을 그때는 알지 못했다.

 

 

(한국오픈도어 제공)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