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일)

  • 맑음속초3.3℃
  • 맑음-6.0℃
  • 맑음철원-6.1℃
  • 구름조금동두천-4.7℃
  • 맑음파주-6.0℃
  • 맑음대관령-9.2℃
  • 맑음백령도6.2℃
  • 맑음북강릉3.7℃
  • 맑음강릉4.5℃
  • 맑음동해3.4℃
  • 맑음서울-0.9℃
  • 연무인천1.1℃
  • 맑음원주-3.1℃
  • 맑음울릉도4.5℃
  • 박무수원-2.5℃
  • 맑음영월-5.2℃
  • 맑음충주-4.9℃
  • 맑음서산-2.4℃
  • 맑음울진-1.4℃
  • 연무청주-0.5℃
  • 맑음대전-2.1℃
  • 맑음추풍령-5.0℃
  • 안개안동-3.6℃
  • 맑음상주-4.4℃
  • 맑음포항2.4℃
  • 맑음군산0.9℃
  • 박무대구-2.1℃
  • 맑음전주1.0℃
  • 맑음울산1.6℃
  • 맑음창원1.4℃
  • 맑음광주1.5℃
  • 맑음부산5.6℃
  • 맑음통영5.0℃
  • 맑음목포2.8℃
  • 맑음여수6.9℃
  • 맑음흑산도8.5℃
  • 맑음완도4.1℃
  • 맑음고창-2.3℃
  • 맑음순천-3.4℃
  • 박무홍성(예)-3.4℃
  • 맑음제주9.8℃
  • 맑음고산9.3℃
  • 맑음성산8.6℃
  • 구름많음서귀포11.8℃
  • 맑음진주-3.5℃
  • 맑음강화-2.6℃
  • 맑음양평-3.5℃
  • 맑음이천-5.4℃
  • 맑음인제-6.0℃
  • 맑음홍천-5.7℃
  • 맑음태백-6.7℃
  • 맑음정선군-6.5℃
  • 맑음제천-6.9℃
  • 맑음보은-5.6℃
  • 맑음천안-4.6℃
  • 맑음보령0.6℃
  • 맑음부여-2.2℃
  • 맑음금산-4.7℃
  • 맑음-2.2℃
  • 맑음부안-1.3℃
  • 맑음임실-4.3℃
  • 맑음정읍-1.5℃
  • 맑음남원-3.0℃
  • 맑음장수-5.4℃
  • 맑음고창군0.8℃
  • 맑음영광군-1.3℃
  • 맑음김해시1.2℃
  • 맑음순창군-3.2℃
  • 맑음북창원0.9℃
  • 맑음양산시0.1℃
  • 맑음보성군-0.9℃
  • 맑음강진군-1.5℃
  • 맑음장흥-3.0℃
  • 맑음해남-3.9℃
  • 맑음고흥-0.6℃
  • 맑음의령군-4.8℃
  • 맑음함양군-5.5℃
  • 맑음광양시2.3℃
  • 맑음진도군-1.5℃
  • 맑음봉화-5.5℃
  • 맑음영주-5.4℃
  • 맑음문경-4.4℃
  • 맑음청송군-6.7℃
  • 맑음영덕1.0℃
  • 맑음의성-6.0℃
  • 맑음구미-3.1℃
  • 맑음영천-4.0℃
  • 맑음경주시-3.3℃
  • 맑음거창-5.1℃
  • 맑음합천-4.2℃
  • 맑음밀양-2.3℃
  • 맑음산청-4.4℃
  • 맑음거제2.4℃
  • 맑음남해2.2℃
기상청 제공
“코로나19에 걸린 어머니 만나고 싶어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에 걸린 어머니 만나고 싶어서…”

매일 밤 병원 벽을 올라 어머니를 지켜본 막내아들

매일 밤 병원 벽을 올라 어머니를 지켜본 막내아들

 

33.PNG

어머니를 보기 위해 매일 밤마다 병원 벽을 오른 아들 자하드 알스와이티.(사진=트위터 Mohamed Safa)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세계적 대유행이 장기화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이 1,500만 명을 넘었고, 이중 목숨을 잃은 사람이 63만 명에 이르고 있다.(724일 기준)

 

이러한 비극 가운데서도 감동적인 사연들이 종종 언론 보도나 인터넷을 통해 전해져 세계인들의 가슴을 울리고 있다.

 

최근 팔레스타인에서는 코로나19에 걸린 어머니를 보기 위해 매일 밤마다 병원 벽을 기어오른 한 아들의 사연이 알려졌다.

 

이 사연의 주인공은 팔레스타인 헤브론에 사는 자하드 알스와이티(30). 그의 어머니는 몇 주 전 기침 등의 증상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어머니는 이미 백혈병으로 몸이 쇠약해져 있는 상태였고, 병원 측은 생존 확률이 극히 낮다는 진단을 내렸다.

 

몸이 좋지 않았던 어머니는 입원을 하게 됐고, 감염 위험으로 면회는 금지됐다. 그러자 알스와이티는 매일 밤 병원 건물의 배수관을 타고 올라 창문 너머로 어머니를 지켜봤고, 어머니가 잠들고 나서야 집으로 돌아가는 생활을 반복했다.

 

이 같은 사연은 병원 근처를 지나던 사람이 그의 모습을 찍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진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그러나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지난 716일 끝내 그에게서 어머니를 빼앗아 갔다. 어머니는 그날도 창 너머에 있는 아들의 얼굴을 본 뒤 숨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박은숙 기자 www.gbhana.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